Jogap ýerine bir zadyň şapbyldadyp iýilýän sesinden başga zat eşitmedim.

저는 대답하는 자리에 어떤 것이 쩝쩝 소리와 함께 먹히는 소리 외에 다른 소리를 듣지 못했습니다.


Doýup, suwsuzlyklaryny gandyryp, nätanyş adamlar ukladylar.

잔뜩 먹고, 갈증을 풀고 나서, 잘 모르는 사람들은 잠을 잤습니다.


Men bolsa gurbatsyz, açlykdan ýarym huşly halda Allany kömege çagyrýardym.

저는 허약하고, 굶주림 때문에 정신이 없는 상태로 알란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있었습니다.


Ahyrky demimde biygtyýar Alla sygnyp başladym.

제 마지막 휴식에서 무의식적으로 알라를 게걸스럽게 먹기 시작했습니다.


Bir kempir her gün maňa bir küýze suw getirip berýärdi.

한 할머니께서 매일 제게 한 주전자의 물을 가져다 주고 있었습니다.


Meniň ýoldaşym gürrüňçi, demir donly, gylyçly ýigitdi.

제 친구는 수다스럽고, 갑옷을 두르고, 칼을 가진 청년이었습니다.


şapbyldatmak 쩝쩝거리다, 입술로 쩝쩝 소리를 내다 doýmak 배가 터지도록 먹다, 배불리 먹다 suwsuzlyk 건조, 물이 부족함 gandyrmak 갈증을 풀다, 흠뻑 적시다 nätanyş 새로운, 잘 모르는 uklamak 잠자다 gurbatsyz 몸이 마른, 허약한, 힘이 없는 ýarym huşly 정신을 못 차리는, 의식이 완벽하지 않은 ahyrky 결국, 마지막의 biygtyýar 무의식적인, 의지를 수반하지 않는, 원치 않는, 본의 아닌 sygnamak 처먹다, 게걸스럽게 먹다, 들이켜다, 삼키다, 꿀꺽 삼키다 gürrüňçi 수다스러운, 말하기 좋아하는 demir don 갑옷 demir donly 갑옷을 두른 gylyçly 칼을 갖고 있는 gylyç칼


=====


Gurluşyk işleri başlandy.

건설이 시작되었습니다.


Ol işe Durdy aga ýolbaşçylyk edýärdi.

그 일에 두르드 아저씨가 지도하고 있었습니다.


Emma ýedi guýynyň ýedisi hem oňly süýji suw bermedi.

그러나 일주일 중 7일 모두 가치 있는 물을 주지 않았습니다.


Diňe bir guýynyň şorumtyk suwy bardy.

오직 우물의 짠 물만 있었습니다.


Mal içmezçe däldi.

가축은 마시지 않고 있을 수 없었습니다.


Ýöne ol guýynyň suwy hem bir ýyldan ajy boldy.

오직 그 우물의 물도 1년 만에 매운 물이 되었습니다.


Bu ýagdaý maldarlary uly kynçylyga sezewar etdi.

이 시기 목축업자들을 큰 난관에 빠졌습니다.


oňly 현명한, 가치 있는 şorumtyk 쓰디 쓴, 짠 maldar 축산업자, 목축업자 kynçylyk 어려움, 난관 sezewar etmek 수반하다, 포함하다, 받다, 마주치다

Posted by 활활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